易菇网
현재 위치: » 韩文 » News » 正文

농진청, 장마철 야생버섯 함부로 먹었다간 ‘낭패’


【발표 날짜】:2018-07-09
【핵심 팁】:농촌진흥청은 9일 장마철 야생버섯 함부로 먹었다간 낭패를 볼 수 있어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해마다 발생하는 야생 독버섯 섭
 1S20N8028A_1
농촌진흥청은 9일 장마철 야생버섯 함부로 먹었다간 낭패를 볼 수 있어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해마다 발생하는 야생 독버섯 섭취로 인한 사고는 장마가 시작되는 7월부터 10월 사이에 많다. 최근 5년간(2012∼2016년) 독버섯 중독으로 모두 75명의 환자가 발생했으며 이 중 7명이 사망했다.
 
우리나라에는 1,900여 종의 버섯이 자생하고 있다. 이 가운데 먹을 수 있는 버섯은 400여 종(약 21%)에 불과하다. 대부분 독버섯이거나 식용 가치가 없다. 
 
노란다발은 참나무 등의 활엽수 그루터기에서 반구형이나 볼록편평형의 자실체를 무리로 만들어내는 맹독성 버섯이다. 식용버섯인 개암버섯과 형태적으로 유사해 종종 독버섯 중독 사고를 일으킨다.
 
노란다발의 갓은 등황색이나 녹황색을 나타내고 주름살은 황색이나 녹황색을 띤다. 반면 개암버섯의 갓은 황갈색이나 적갈색이며, 오돌토돌한 비늘 모양의 얇은 조각(인편)이 존재하며 주름살은 황갈색이나 자갈색을 띠는 등 미세한 차이가 있다. 
 
노란다발을 먹을 경우 메스껍거나 구토, 설사, 단백뇨, 신경쇠약 등의 증상이 5∼10시간 동안 지속된다. 경우에 따라 마비나 시력 손상도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붉은사슴뿔버섯은 트라이코세신이라는 치사율 높은 맹독을 지닌 버섯이다. 활엽수 밑동이나 토양에서 붉은색의 원통형 내지 뿔 모양의 아름다운 자실체를 형성한다. 외형상 어린 영지와 구분하기 어렵다. 
 
어린 영지는 윗부분이 둥글고 흰색 또는 밝은 노란색을 띠는 반면 붉은사슴뿔버섯은 다소 뾰족하고 전체적으로 붉은 빛이다. 하지만 환경에 따라 형태 변이가 있으며 건조 가공된 상태에서는 겉으로만 봐서는 거의 구분이 불가능하다. 
 
공원식 농진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버섯과장은 “장마철은 야생버섯이 자라기 좋은 환경 조건이다. 이때 비슷한 모양의 식용버섯과 독버섯이 동시에 발생하므로 주의해야 한다”며 “이미 섭취해 증상이 나타났다면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할 수 있도록 환자가 먹은 버섯을 병원에 가져가야 한다”고 조언했
 
 
 
[ 韩文검색 ]  [ 컬렉션 ]  [ 알려줄 친구 ]  [ 인쇄 본문 ]  [ 규정을 어기고 신고 ]  [ 창 닫기 ]

 

 
그림 정보 -
추천 정보
탭 순서
 

最新专题

 
易菇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