易菇网
현재 위치: » 韩文 » News » 正文

경남농기원, 항암효과 뛰어난 '잎새버섯' 연구개발 박차


【발표 날짜】:2018-09-28
【핵심 팁】:정경규 기자 = 경남도농업기술원은 28일 항암 등의 다양한 효능이 있어 기능성 식품으로서의 가치가 높은 잎새버섯 확대보급을
 NISI20180928_0000206957_web
정경규 기자 = 경남도농업기술원은 28일 항암 등의 다양한 효능이 있어 기능성 식품으로서의 가치가 높은 잎새버섯 확대보급을 위한 안정생산기술 개발 연구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잎새버섯은 은행나뭇잎 같은 갓들이 여러 겹으로 겹쳐진 것처럼 생겼으며 색은 검은색이나 갈색, 흰색으로 항암효과가 뛰어나다.  
 
이는 베타글루칸(1.3과 1.6성분)이 함유돼 있으며 항암과 면역체계 개선에 도움을 준다고 알려져 있다. 그 외에도 항에이즈, 콜레스테롤 감소, 혈당강화, 혈압조절 등의 효능이 있는 것으로 논문을 통해 보고되고있다. 
 
잎새버섯은 우수한 효능에도 불구하고 다른 버섯에 비해 온도, 습도, 채광, CO2 농도 등 재배 조건을 맞추기 어려워 국내에서 버섯 농가의 외면을 받아왔다.
 
도 농기원은 이러한 잎새버섯 재배 여건을 보완해 수확량이 많고 안정적으로 재배할 수 있는 재배법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이와 관련, 잎새버섯 싹 틔우기(발이) 방법으로 균 긁기 과정 없이 잎새버섯균이 톱밥에 자라는 배양 단계 이후에 광 조건하의 후숙 과정을 거친 결과, 싹 틔우기(발이) 생장율이 100%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배양온도는 25도에서 22도로 변온처리 한 경우 총 재배일수가 가장 짧았고, 25도 고정에서는 수확량이 가장 높았다.  
 
버섯에 싹을 내기 위한 발이유도 온도는 18도, 생육온도는 15∼18도 내외이다. 
 
특히 생육온도가 18도 이상일시에는 곰팡이 등의 오염으로 정상적인 생육이 어려웠기에 이 온도범위를 권장하지 않는다고 농업기술원은 덧붙였다.
 
도 농기원 친환경연구과 심순애 농업연구사는 “최근 웰빙과 기능성 식품 수요증가 소비트렌드 흐름속에서 잎새버섯 안정 생산기술이 보급되면 생산농가 확대와 생산량 증가로 소비자들이 손쉽게 구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韩文검색 ]  [ 컬렉션 ]  [ 알려줄 친구 ]  [ 인쇄 본문 ]  [ 규정을 어기고 신고 ]  [ 창 닫기 ]

 

 
그림 정보 -
추천 정보
탭 순서
 

最新专题

 
易菇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