易菇网
현재 위치: » 韩文 » News » 正文

충남 농산물 소득 양송이버섯 1위…인삼의 2배


【발표 날짜】:2018-10-15
【핵심 팁】:박주영 기자 = 지난해 충남 농산물 가운데 소득이 가장 큰 작목은 양송이버섯으로 나타났다.14일 충남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도
 QQ截图20181015111854
박주영 기자 = 지난해 충남 농산물 가운데 소득이 가장 큰 작목은 양송이버섯으로 나타났다.
 
14일 충남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도내 33개 작목을 재배하는 555 농가를 대상으로 '농산물 소득 조사'를 한 결과 양송이버섯은 330㎡에 8천315㎏을 수확해 총수입 4천529만원을 올렸다.
 
경영비를 빼고 2천68만원으로 45.7%의 소득률을 기록했다.
 
고소득 작목인 인삼(1천83만원)과 비교해 2배가량 높고 최하위인 시설 배추(38만 원)보다는 54배 많다.
 
이어 시설 들깻잎(1천571만원), 딸기(1천311만원), 느라티버섯(1천138만원) 등으로 소득이 높게 나타났다.
 
 
33개 작목 평균 소득은 1천㎡(버섯류는 330㎡ 기준)에 597만원이다.
 
전년보다 소득 증가율이 가장 높은 작목은 생강으로, 2016년 22만원에서 지난해 209만원으로 825% 급증했다.
 
이 밖에 구기자, 토마토(반촉성), 시설 고추, 방울토마토 소득 증가율이 높았다.
 
반면 시설 배추는 소득이 83% 줄고, 고구마, 시설 시금치, 쪽파, 시설 호박 등 소득도 감소했다.
 
장현동 도 농업기술원 연구사는 "2017년 생산한 충남 농산물 소득액이 전년보다 9%가량 줄었다"며 "기상 악화에 따른 수확량 감소, 판매 단가 허락 등이 원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韩文검색 ]  [ 컬렉션 ]  [ 알려줄 친구 ]  [ 인쇄 본문 ]  [ 규정을 어기고 신고 ]  [ 창 닫기 ]

 

 
그림 정보 -
추천 정보
탭 순서
 

最新专题

 
易菇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