易菇网
현재 위치: » 韩文 » News » 正文

장흥군버섯산업硏, 표고버섯 톱밥배지 재배농가와 현장간담회


【발표 날짜】:2019-01-03
【핵심 팁】:장흥군(군수 정종순) 버섯산업연구원은 지난 27일 장흥친환경표고버섯영농조합(대표 김수길)에서 표고버섯 국산품종의 재배확대
 1411_1971_2427
장흥군(군수 정종순) 버섯산업연구원은 지난 27일 장흥친환경표고버섯영농조합(대표 김수길)에서 표고버섯 국산품종의 재배확대를 위해 지역 내 톱밥배지 재배농가와 현장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골든시드 프로젝트(GSP)의 일환으로 개최되었으며, 장흥배지표고생산자협회 홍영배 회장, 장흥군 산림휴양과 문봉대 과장, 버섯산업연구원 박옥란 원장 등 표고버섯 톱밥배지 재배자 및 유관기관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간담회는 최근 들어 중국산 톱밥배지의 국내 수입량 증가에 따라 우수 국산품종의 홍보 및 재배확대를 도모하고자 톱밥재배용 국산품종에 대한 현장시험 성과를 보고했다.
 
간담회에서는 톱밥재배용으로 품종 출원된 산백향, 설백향, 참아람, 산조707호, 산조708호 등 5개 국산품종과 장흥군버섯산업연구원에서 지역특화품종으로 육종개발 중인 35개 균주에 대한 시험성과 및 재배특성에 대해 보고했다. 또한 지역 표고버섯의 경쟁력 향상 및 발전방안 모색에 대한 토론회도 가졌다.
 
박옥란 원장은 “수입산 톱밥배지의 대량 생산으로 인해 표고버섯의 가격하락, 원산지표시 문제 등 지역 재배자분들이 많은 고충을 겪고 있다”며, “이러한 고충을 해결하고 농가의 소득증대를 위해 생산자, 행정, 연구가 삼위일체가 되어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한편 장흥군의 표고버섯은 2017년 장흥군 특산물 실태조사에 따르면 1992년 산림청으로부터 원목재배 표고버섯의 주산지로 지정되어 연간 1,344톤의 표고버섯이 생산되고 있지만, 최근 국내 표고버섯의 생산 추세에 따라 60여 농가에서 톱밥배지를 재배하고 있다.
 
 
 
[ 韩文검색 ]  [ 컬렉션 ]  [ 알려줄 친구 ]  [ 인쇄 본문 ]  [ 규정을 어기고 신고 ]  [ 창 닫기 ]

 

 
그림 정보 -
추천 정보
탭 순서
 

最新专题

 
易菇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