易菇网
현재 위치: » 韩文 » News » 正文

잎새버섯 신품종 '상감' 개발…경기농기원 "수확작업 수월"


【발표 날짜】:2019-05-23
【핵심 팁】:경기도농업기술원은 병재배 때 수확이 쉬운 잎새버섯 신품종 '상감'을 육성해 품종보호권을 출원했다고 21일 밝혔다.잎새버섯은
 image_readtop_2019_332464_0_093809
경기도농업기술원은 병재배 때 수확이 쉬운 잎새버섯 신품종 '상감'을 육성해 품종보호권을 출원했다고 21일 밝혔다.
 
잎새버섯은 맛이 담백하고 식감이 좋으며 기능성이 높아 최근 버섯재배 농가와 소비자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버섯이다.
 
그러나 병에서 재배한 뒤 수확하거나 포장할 때 버섯이 끊어지거나 흐트러져서 외관 품질이 떨어지는 등 재배농가의 어려움이 많았다. 
 
농업기술원은 이런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신품종 개발 연구에 착수, 병재배 시 다발형으로 생육돼 수확과 포장작업이 쉬운 '상감' 품종 육성에 성공했다.
 
'상감'의 장점은 개체형인 다른 잎새버섯과 달리, 버섯 밑부분이 뭉쳐서 생육하는 다발형이어서 수확 작업이 편하다. 기존 품종 '대박'과 같이 발생률이 98%로 높고 1천100cc 병당 수확량도 135g으로 많다는 것도 특징이다.
 
이영순 도 농업기술원 버섯연구소장은 "기존 우수품종 '대박'은 반다발형으로 수확 때 다소 불리한 점이 있으나 갓색이 짙은 장점이 있기에 두 품종을 소비자 기호와 농가 상황에 맞게 선택할 수 있을 것"이라며 "'상감'이 농가에 추가로 보급되면 새로운 소득원으로 농가소득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韩文검색 ]  [ 컬렉션 ]  [ 알려줄 친구 ]  [ 인쇄 본문 ]  [ 규정을 어기고 신고 ]  [ 창 닫기 ]

 

 
그림 정보 -
추천 정보
탭 순서
 

最新专题

 
易菇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