易菇网
현재 위치: » 韩文 » News » 正文

생표고 국내에서 배지를 만들고 국외에서 버섯을 재배하는 새로운 운영 체계를 확립


【발표 날짜】:2014-03-31  【출처】:이꾸  【저자】:이트
【핵심 팁】:국내에서 생산한 배지를 직적 국외에 있는 생산기지에 수송하여 국외의 버섯 재배사에서 버섯을 재배하고 직접 당지 시장에 버섯을 출하한다. 성숙된 표고배지를 국외의 재배사까지 수송하고 거기에 당지의 기후가 적합하면 아주 어렵지 않게 7일 정도만 잘 관리하면 버섯을 수확하여 시장에 출하 할 수 있다
본 사이트 소식:국외에 대한 당지 고찰을 통하여 한국시장의 생표고 가격이 좋지만 생산원료가 결핍하다. 국내의 표고버섯이 나라를 뛰여넘어 새로운 발전을 도모할 것인가? 생표고를 직접 수출할 때에는 장거리 수송을 거치고 수송 기간도 길어져서 버섯 품질을 유지하기가 매우 어렵게 된다. 이러한 점을 감안하여 국내에서 새로운 생표고 국제적인 운영방식이 확립되여 진행되고 있다. 싼둥성 치허 생물과기 유한공사에서는 한국 충청북도 보온군에 투자하여 독자기업인 중한농장주식회사를 설립하고 표준적인 한국식 버섯사를 만들고 표고배지는 국내회사로부터 공급받는데 국내회사에서는 냉장 콘테이너로 수송하여 국외에서 버섯을 생산하고 있다. 성숙된 배지를 국외에 수송하여 당지의 비교적 좋은 기후조건을 이용한다면 아주 쉽게 7일정도의 관리만 하면 버섯을 수확하여 시장에 출하 할 수가 있다.  
  
표고배재를 수출하는 것은 수입관세를 효과적으로 회피할 수가 있고 또한 국내 생표고 수출의 과열된 경쟁을 회피할 있을 뿐더러 한국에서 수확한 버섯은 국내산으로 인정받을 수도 있다. 현재로 치허생물은 일본과 한국 그리고 유럽, 호주 등 나라에 4개의 지회사를 7개의 생산기지를 건설하였다. 회사에서 생산된 표고배지는 일본, 한국, 미국, 독일, 호주, 이스라엑 등 9개 나라와 지역에 수출되고 있는데 이미 새로운 국제적인 운영체계가 확립되여 표고산업이 진정으로 국제시장에 뿌리내리고 소산업이 커다란 발전을 실현하였다.
 
 
[ 韩文검색 ]  [ 컬렉션 ]  [ 알려줄 친구 ]  [ 인쇄 본문 ]  [ 규정을 어기고 신고 ]  [ 창 닫기 ]

 

 
그림 정보 -
추천 정보
탭 순서
 

最新专题

 
易菇网